김지용 정신과 전문의 “김희철·노홍철, 학문적 호기심 불러일으켜”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JTBC '이론상 완벽한 남자' 방송 캡쳐

/사진=JTBC ‘이론상 완벽한 남자’ 방송 캡쳐

JTBC ‘이론상 완벽한 남자’(이하 ‘이완남’)의 출연한 김지용 정신과 전문의가 김희철에 학문적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고 말했다.

15일 방송된 ‘이완남’에서 김지용 정신과 전문의는 “방송한다니까 정신과 전문의들이 제일 많이 물어보는 게 ‘김희철 씨 어디까지 정상이냐’고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몇 명 있는데 학문적 호기심을 가질만한 연예인이 김희철, 노홍철이다”라고 말했다.

이에 레이디제인은 “직접 보기에 어때요?”라고 물었고 김지용 정신과 전문의는 “아직 잘 모르겠다. 좀 더 깊은 대화를 나눠가면서 알아봐야 알 것 같다. 지금까지는 웃는데 정신 팔렸다”라고 답했다.

그러자 김희철은 “제가 돌아이라는 소리는 많이 들어도 남한테 해를 끼치는 사람은 아니다”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