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남자’ 이휘향, 강세정 갑작 방문에 당황 “송창의 못 오게 막아”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KBS2 '내 남자의 비밀' 방송 캡쳐

/사진=KBS2 ‘내 남자의 비밀’ 방송 캡쳐

KBS2 일일드라마 ‘내 남자의 비밀’(극본 김연신 허인무, 연출 진형욱) 이휘향이 강세정이 갑작스럽게 집에 방문해 당황했다.

15일 방송된 ‘내 남자의 비밀’에서는 기서라(강세정)가 강준채(윤주상)에게 저녁초대를 받고 그의 집으로 향했다.

이를 모르고 있던 위선애(이휘향)는 “애기 엄마가 어떻게 우리 집에”라며 당황했고, 기서라는 “저희 어머니가 여기서 회장님 간병하신다는 이야기 들었어요. 회장님께서 저녁 초대해주셔서 염치 불구하고 왔습니다”라고 말했다.

위선애는 “저녁 초대요? 손님이라고요?”라고 되물었고, 이 때 나타난 구미홍(이상숙)은 “네 맞아요. 우리 며느리랑 손녀딸이예요. 회장님이 보게 해달라고 어찌나 괜찮게 하시던지. 지섭이는 아직 안왔냐?”라며 대신 설명했다.

이에 기서라는 “빈손으로 오기 그렇다고 과일 사온다고 했어요”라고 답했고 위선애는 강재욱(송창의)이 집으로 오지 못하게 수를 썼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