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마스터’ 크라잉넛, ‘옛사랑’으로 그랜드 마스터 도전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제공=Mnet

/ 사진제공=Mnet

폭발적인 스피릿으로 무대를 장악하는 인디밴드 크라잉넛이 Mnet ‘더마스터음악의 공존 로큰롤 파티로 이끈다.  

오늘(15) 방송되는 마스터음악의 공존’ 5회의 주제는. 여섯 명의 마스터들이 각자의 해석을 담아 무대를 꾸민다. 첫 키스의 달콤함부터 옛사랑을 향한 그리움까지 마스터들이 선택한 세계가 공개될 예정이다.

마스터음악의 공존 출연인 밴드 마스터 크라잉넛은 이문세의옛사랑 편곡해 무대에 오른다. 오랜 시간 사랑받아 옛사랑 서정적인 가사와 그리움이 가득 묻어나는 잔잔한 멜로디가 크라잉넛을 만나 반전 스타일로 재탄생될 예정이다. 쓸쓸함과 외로움마저 시끌벅적하게 풀어내는 영원한 악동 크라잉넛의 로큰롤옛사랑 몸을 들썩이게 하는 에너지와 즐거움을 느끼게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 출연에 여성 팬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었던 뮤지컬 배우 박은태는 가곡 영혼 바람 되어 선택했다. 많은 사람들의 마음에 위로가 됐던 노래인 만큼 관객들에게 의미가 그대로 전해질 있도록 무대 스크린을 통해 가사와 어우러지는 스토리를 풀어나간다.

대중가요 마스터 박정현은 2005 발매된 자신의 노래하비샴의 왈츠 맞춰 여느 때보다 실험적인 무대로 도전한다. 사랑에 버림받은 현실을 인정하지 않고 수십 년을 하염없이 기다리는 여자의 마음을 표현할 예정이다. 음산한 분위기의 세트와 강렬한 스모키 화장, 귓가를 자극하는 연주 그간 박정현에게서 쉽게 없던 파격적인 콘셉트의 무대가 탄생할 전망이다.

재즈 마스터 김광민은 존박과 함께 무대에 오른다. 사람은 포크 음악의 대부, 고(故) 조동진의나뭇잎 사이로 재즈 감성의 편곡으로 선보인다. 장르의 진수를 보여주는 김광민의 피아노 연주와 시처럼 아름다운 가사를 담백하게 읊조리는 존박의 음색이 어우러져 쌀쌀한 겨울 밤을 포근하게 감쌀 전망이다.

출연진 그랜드 마스터를 경험한 사람, 동갑내기 임선혜와 장문희는 장르 정통을 공략한다. 클래식 마스터 임선혜는라는 주제를 첫 키스에 비유하며 이태리 가곡 ‘IL BACIO’ 선곡해 사랑에 빠진 여인의 설레는 감정을 연기와 함께 표현해낸다. 국악 마스터 장문희는 판소리 심청가 심청이 물에 빠지는 대목 부르며 시청자들을 판소리의 마력으로 끌어들일 예정이다.

새로운 마스터와 함께 더욱 넓어진 장르의 색채를 드러낼 마스터음악의 공존 오늘(15일) 오후 8 20 방송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