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라이브’ 조한선 “성훈, 까칠할 줄 알았는데 알고 보니 자상해”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네이버 V라이브 방송화면

/ 사진=네이버 V라이브 방송화면

영화 ‘돌아와요 부산항애(愛)’ (감독 박희준)에 출연한 배우 조한선이 함께 연기한 배우 성훈에 대해 “편견이 있다”고 털어놨다.

15일 오후 네이버 V라이브를 통해 진행된 무비토크에서다.

이날 성훈과 조한선은 영화 ‘돌아와요 부산항애(愛)’를 “비밀이 많은 영화”라고 소개했다. 이어 “비밀이라고 하니까 서로 말하지 않았던 비밀을 털어놓자”고 제안했다.

그러자 조한선은 “성훈씨에 대한 편견이 있었다”고 솔직히 털어놨다. 그는 “운동했던 친구라 되게 매서울 것 같고 까다로울 것 같았다”며 “영화를 함께 촬영하다 보니 그게 아닌 걸 알았다. 섬세하고 자상한 사람”이라고 칭찬했다.

성훈과 조한선이 출연하는 ‘돌아와요 부산항애(愛)’는 부산 범죄 조직의 유물 밀반출 사건에 연루된 이란성 쌍둥이 형제의 치열한 대결을 그린다. 내년 1월 4일 개봉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