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 어른’ 박나래, 공감+웃음 다 잡았다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박나래 / 사진제공=tvN '어쩌다 어른' 방송화면

박나래 / 사진제공=tvN ‘어쩌다 어른’ 방송화면

개그우먼 박나래가 진솔한 이야기로 공감을, 센스 있는 입담으로 웃음을 선사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tvN ‘어쩌다 어른’에서다. 

세상의 다채로운 직업을 통해 삶의 관점을 한층 업그레이드 시켜줄 ‘업(業) 시리즈’ 일곱 번째 주인공으로 나선 박나래는 ‘이번 생은 한번 뿐이라’라는 주제로 지금까지 살아온 인생과 철학에 대한 소신을 밝혔다.

흥겨운 음악과 함께 무대로 향한 박나래는 등장만으로도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이 같은 기대에 부응하듯 박나래는 자신의 이야기를 가감 없이 털어놓으며 적극적으로 소통했고, 그녀의 진정성은 보는 이들에게 울림을 안겼다.

10대부터 남다른 끼가 돋보였던 박나래는 어린이 회장, 중학교 전교 회장 등으로 활약하며 고등학교 입학까지는 마음만 먹으면 다 이루어지는 시절을 보냈다. 하지만 고등학교 1학년 때 갑작스럽게 아버지가 돌아가시면서 어려움을 겪기 시작했다. 각종 아르바이트를 해보고 사기를 당하기도 했던 과거를 털어놨다. 

박나래는 운 좋게 다양한 방송에 출연하며 한 번에 21기 공채 개그맨에 합격했지만 긴 슬럼프를 겪었다. 이 때문에 인간관계가 틀어지고 주사도 많아졌던 그는 사람들과의 관계를 회복하기 위해 ‘나래바’를 만들어 고마운 사람들에게 보답하기 시작했다. 30대의 박나래는 무명 10년 만에 그동안 꾸준히 해오던 분장개그가 터지면서 전성기를 맞이했다. 그동안 끊임없는 노력이 있었기에 지금 다양한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대중에게 사랑받는 개그우먼으로 자리잡게 됐다.  

박나래는 솔로 탈출을 위한 연애 특강까지 선보여 웃음을 선사했다. 상대방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는 전략을 직접 시범까지 보이며 전수해 마성의 매력을 발산했다.  

마지막으로 박나래는 17세 때 아버지의 죽음을 보고 삶과 죽음의 경계가 가까이 있다는 걸 느꼈다며 “틀린 삶은 없고, 다른 삶만 있는 거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지금 이 순간도 남들과 다르게 새로운 역사를 써 나가는 여러분과 그리고 저의 다른 삶을 응원한다”는 메시지로 훈훈함을 더했다.

박나래는 이날 방송을 통해 모든 이들에게 용기를 선물했다. 아울러 센스 있는 개그 감각을 적재적소에서 발휘하며 감동과 재미의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았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