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남자의 비밀’ 송창의, 진실과 거짓 속 딜레마에 빠지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KBS2 '내 남자의 비밀' 방송화면

사진=KBS2 ‘내 남자의 비밀’ 방송화면

KBS2 ‘내 남자의 비밀’의 송창의가 진실과 거짓 속 딜레마에 빠졌다.

‘내 남자의 비밀’에서 재벌 3세의 삶을 대신 살고 있는 가짜 한지섭과 기억을 잃은 진짜 강재욱으로 정반대의 서사를 그려가고 있는 송창의가 캐릭터와 혼연일체 된 열연으로 안방극장을 사로잡고 있다.

지난 14일 방송된 57회에서는 진실의 열쇠인 강재욱(송창의)의 등장에 혼란에 빠진 한지섭(송창의)의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병원으로 이송 중 사라진 강재욱이 한지섭의 처제 기차라(김채은)의 앞에 나타나면서 첨예한 진실게임은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었던 것.

이어 기서라의 남편으로 살게 된 강재욱은 한지섭에겐 눈엣 가시와도 같았다. 가족을 행복하게 해주겠단 한 가지 소망으로 강재욱의 삶을 대신 살고 있는 그에겐 아내의 곁은 하루빨리 달려가고 싶은 종착지였기 때문.

뿐만 아니라 한지섭은 다정한 한때를 보내는 재욱과 서라의 모습에 “기서라! 당신 지금 제 정신이야? 그 사람은 한지섭이 아니라 강재욱이라고!”라며 분통을 터트렸다. 여기에 핏발 선 송창의의 눈빛과 흔들리는 동공은 질투심에 불타오른 한지섭의 감정을 유감없이 표출해 보는 이들의 몰입을 급상승시켰다.

이처럼 송창의는 오도 가도 못하는 한지섭의 현실을 자연스레 그려가는 것은 물론 하얀 백짓장 같은 강재욱과 질투심에 눈이 멀기 시작한 한지섭, 두 남자를 오가며 극의 긴장감을 더해가고 있다.

이에 기억을 잃은 강재욱은 언제쯤 본연의 자신을 되찾을지, 또 가족을 지키기 위해 떠났던 한지섭의 앞엔 어떤 가시밭길이 있을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내 남자의 비밀’은 평일 오후 7시 5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