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유기’, 요괴 플레이X로맨스X퇴마…新장르물이 온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성지루,차승원,오연서,이승기,화유기

배우 성지루(왼쪽부터), 차승원, 오연서, 이승기가 15일 오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에서 열린 tvN 드라마 ‘화유기’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화유기’는 ‘서유기’ 속 요괴 캐릭터들이 펼치는 다채로운 관계, 손오공과 삼장의 로맨스, 퇴마가 적절하게 버무려진 드라마입니다. 기존 장르물과는 다른 ‘복합 장르물’입니다.”

15일 오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 호텔에서 열린 tvN 새 토일드라마 ‘화유기’ 제작발표회에서 연출을 맡은 박홍균 PD가 이같이 말했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차승원, 이승기, 오연서, 성지루가 참석했다.

‘화유기’는 고대 소설 ‘서유기’를 토대로 퇴폐적인 악동 요괴 손오공과 고상한 신사 요괴 우마왕이 어두운 세상에서 빛을 찾아가는 여정을 그린 드라마다. 서유기를 판타지로 옮겨왔다는 설정도 매혹적이지만 제작진 또한 ‘화유기’를 기대하게 만드는 포인트다. 박홍균 PD는 드라마 ‘최고의 사랑”선덕여왕”뉴하트’를 연출했고, 극본을 맡은 홍정은·홍미란은 ‘주군의 태양”최고의 사랑”내 여자친구는 구미호’를 집필한 ‘홍자매’다.

PD와 배우들은 홍자매의 극본이 가진 힘에 매료됐다고 밝혔다. 차승원은 “‘최고의 사랑’에서도 느꼈지만 홍자매는 캐릭터 운영을 굉장히 잘한다. 박홍균 PD와의 호흡도 훌륭하기 때문에 믿음이 갔다”고 밝혔다. 박홍균 PD는 “홍자매는 캐릭터들을 다른 변수들로 구사할 줄 안다. 캐릭터들끼리 부딪히며 만들어내는 시너지를 잘 연출하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거들었다.

'화유기' 예고편에 등장한 출연진 / 사진제공=tvN

‘화유기’ 예고편에 등장한
출연진 / 사진제공=tvN

차승원은 신선이 되기 위해 1000년째 수행 중인 고상한 요괴 우마왕을 맡았다. 인간계에서는 국내 최대의 엔터테인먼트회사 루시퍼기획의 회장이다. 차승원은 “‘화유기’는 한 작품 안에서도 여러 질감의 감정과 장면이 얽혀 있어 보는 재미가 다르다. 저조차도 흥분되고 설렌다”며 “장르물이지만 결국 ‘우리들의 이야기’이기 때문에 공감대 형성도 잘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이승기는 뛰어난 요력과 무술을 지녔지만 오만하고 퇴폐적인 악동 요괴 손오공을 맡았다. 이승기가 군 제대 후 3년 만에 맡은 드라마 캐릭터다. 이승기는 “‘화유기’는 촬영 장소도 다르고 CG도 많아 체력 소모가 크지만 군인정신 덕으로 열심히 임하고 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손오공은 산에서 태어난 존재이지만 추위에 약해 항상 털코트를 입고 다닌다. 하지만 속에서 천불이 나 아이스 커피를 계속 마시는데 이런 캐릭터의 콘셉트들이 재밌다”고 설명했다.

오연서는 모든 요괴들이 노리는 피의 주인 삼장을 맡았다. 인간계에서는 한빛부동산의 대표다. 오연서는 “드라마 소재가 신선하고 대본도 재밌게 읽었다. 지금까지 제가 맡은 캐릭터와는 다른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아 출연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이어 “사람들보다는 요괴랑 더 친하고 엮이는 캐릭터라 색다르다”고 덧붙였다.

그밖에 이홍기는 요력으로 여심을 뒤흔드는 슈퍼스타 요괴 저팔계이자 톱스타 P.K를 맡았다. 이승기는 “이홍기가 해외 콘서트 일정 때문에 아쉽게 참석을 못했다. 꼭 자신의 저팔계도 소개해 달라고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승기에 따르면 이홍기가 맡은 저팔계는 “어디서도 본 적 없는 러블리 저팔계”이며 차승원에 따르면 “세상 귀여운 저팔계”다.

성지루는 손오공에게 도술을 전수해 준 스승 수보리조사를, 이세영은 좀비소녀를, 이엘은 우마왕의 비서 마지영을 맡았다.

‘화유기’에는 그룹 씨스타 출신 윤보라와 YG엔터테인먼트 소속 래퍼 원이 출연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박홍균 PD는 “보라와 원이는 맡은 캐릭터를 잘 소화해낼 수 있는 신선함과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 수 있는 매력을 가졌다. 지금까지 대중에게 비춰졌던 모습과는 다르게 출연한다”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화유기’는 오는 23일 오후 9시 처음 방영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