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증의 관계”…김성균-지윤하, 상반된 표정 妙한 긴장감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언터처블' 김성균=지윤하/ 사진제공=판타지오

‘언터처블’ 김성균=지윤하/ 사진제공=판타지오

‘언터처블’ 김성균과 지윤하의 상반된 분위기가 포착됐다.

JTBC 금토 드라마 ‘언터처블’ 제작진은 15일 배우 김성균, 지윤하의 모습이 담긴 현장 스틸컷을 공개했다. 두 사람 사이 묘한 긴장감이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

‘언터처블’에서 김성균과 지윤하는 각각 살기 위해 악이 된 장남 장기서와 그의 약한 면을 보듬어 주는 미스터리한 여인 유나나로 열연 중이다.

지난 방송에서는 유나나가 ‘死(죽을 사)’ 문신을 서이라(정은지)에게 들키고 정혜(경수진)의 문신과 장기서를 연결시키는 단서를 제공했다. 이로써 장기서의 숨겨진 비밀과 두 사람의 관계에 대해 궁금증이 증폭된 상황이다.

이가운데 공개된 사진에서 장기서와 유나나의 상반된 표정을 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장기서는 화가 난 얼굴로 유나나를 보고 있는 반면 유나나는 슬픔이 가득한 얼굴이다. 해당 장면은 유나나가 장기서의 곁을 떠나고자 하지만 차마 떠나지 못하는 모습이다. 악연인 첫 만남 이후 서로에 대해 애증과 연민의 감정을 느끼며 변해가는 두 캐릭터를 잘 보여주고 있다.

매회 두 배우의 강렬한 존재는 작품 속 긴장감을 한 껏 고조시키고 있다. 김성균은 아버지를 이어 권력을 잡기위해 악랄해지려고 하지만 그 안의 고뇌와 아픔으로 인해 연민을 느끼게하는 장기서 캐릭터를 탄탄한 연기로 소화하고 있다. 지윤하 역시 비밀을 간직한 유나나 역을 신인답지 않은 섬세한 눈빛과 안정적인 연기로 표현함으로써 몰입도를 높인다.

애증으로 묘한 긴장감을 불러일으키는 김성균, 지윤하가 출연하는 ‘언터처블’은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