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인, ‘월간 윤종신’ 12월호 참여..”미스틱 합류 후 첫 행보”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정인 / 사진제공=미스틱엔터테인먼트

가수 정인 / 사진제공=미스틱엔터테인먼트

가수 정인이 2017 ‘월간 윤종신’의 마지막 주인공으로 나선다.

정인은 12월 말 발매 예정인 가수 윤종신의 월간 음악 프로젝트 ‘월간 윤종신’의 12월호 가창자로 참여했다. 지난달 미스틱엔터테인먼트(이하 미스틱)과 전속계약을 맺은 뒤 첫 행보다.

정인은 2012년 6월 ‘오르막길’로 ‘월간 윤종신’과 인연을 맺었다. ‘오르막길’은 시간이 지나면 좋아질 것이라는 막연한 희망이 아니라, 단단히 각오하라는 현실적인 가사가 담긴 곡이다. 정인의 애절한 목소리가 감동을 선사했다. 이번 12월호에서 보여줄 윤종신, 정인의 호흡에 음악팬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2002년 리쌍의 1집 타이틀곡 ‘러시(Rush)’에 객원보컬로 데뷔한 정인은 독특한 음색으로 사랑받았다. 2010년 첫 솔로 음반을 시작으로 지난해까지 총 다섯 장의 음반을 내놓으며 활동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