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 21세기폭스 인수…미디어 시장 판도 변화 ‘예고’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월트 디즈니

/사진=월트 디즈니

월트디즈니가 14일(현지시간) 21세기폭스의 영화·TV 사업 부문 등을 524억 달러(약 57조1천억 원)에 인수하기로 합의했다고 블룸버그와 AP 통신, CBS 방송 등 미국 언론들이 보도했다.

그동안 유명 엔터테인먼트 기업들을 인수 합병하면서 몸집을 불려온 디즈니가 이번 인수를 통해 또 한 번 세계 미디어 시장의 판도를 크게 뒤흔들 것으로 전망된다.

디즈니는 이번 계약으로 영화 ‘아바타’ ‘X맨’ ‘판타스틱 포’ ‘데드풀’ 등 블록버스터 히트작을 제작해온 21세기폭스 영화사와 20세기폭스텔레비전, FX 프로덕션, 폭스 21 등의 방송사·TV 프로그램 제작사·케이블 채널 등을 보유하게 된다.

디즈니는 137억 달러(약 14조9천억 원)에 이르는 21세기폭스의 부채도 떠안을 예정이다.

그러나 폭스뉴스와 폭스 비즈니스 네트워크, 폭스스포츠 1·2, 빅텐 네트워크, 더타임스,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언론사와 일부 스포츠 채널은 디즈니의 인수 대상에서 제외됐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