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업은 가수’ 태양, 부산 한복판서 ‘급만남’ 주선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tvN '그 녀석들의 이중생활' 방송화면

/ 사진=tvN ‘그 녀석들의 이중생활’ 방송화면

그룹 빅뱅의 태양이 친구를 위해 부산 광안리에서 즉석 만남을 주선했다.

태양은 14일 오후 방송된 tvN ‘그 녀석들의 이중생활’에서 안무가 이재욱과 프로듀서 쿠시와 함께 부산 여행을 떠났다.

광안리에서 댄스배틀을 마친 세 사람은 “그냥 돌아갈 순 없다. 드디어 그 시간이 됐다”며 기대에 찬 모습이었다. 알고보니 여자친구가 없는 이재욱이 “이제 여자친구를 만들고 싶다”고 바랬던 것.

태양은 “찾아봐야겠다”면서 본격적으로 이재욱의 짝을 찾아주기 위해 노력했다. 이를 보던 MC 정형돈과 데프콘은 “이런 장면이 방송에 나가도 되냐” “태양이 부산에서 저러고 있으면 다들 놀라겠다”고 말해 웃음을 선사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