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판’ 연우진, 밤새는 박은빈 곁 지키며 ‘남몰래 미소’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SBS '이판사판' 방송화면

/ 사진=SBS ‘이판사판’ 방송화면

연우진이 박은빈을 지키며 ‘츤데레’ 면모를 발산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SBS ‘이판사판’에서다.

이날 이정주(박은빈)는 살인 사건 수사로 사무실에 밤을 새게 됐다. 이를 알게 된 도한준(동하)은 “사의현(연우진) 판사는 어디 갔냐”며 “그 사람한테 같이 있어달라고 부탁해라. 너가 위험한 것보다 내가 불안하게 낫다”며 걱정했다.

하지만 사의현은 이정주를 두고 집으로 향했고 밤을 새게 된 이정주는 잠이 들었다. 이윽고 의문의 남성이 정주에게 코트를 덮어주고 그녀의 자리를 대신 정리해줬다. 알고보니 그 남자는 사의현이었다. 의현은 잠든 정주를 보며 슬쩍 미소를 지었다. 그리고는 끝까지 곁에서 정주를 지켰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