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우진, 동하에 일침 “이런 식으로 나한테 찾아오지 마”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SBS '이판사판' 방송화면

/ 사진=SBS ‘이판사판’ 방송화면

이판사판연우진이 동하에게 일침을 가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SBS ‘이판사판’에서는 도한준(동하)이 장순복(박지아) 남편의 친구이자 유력한 용의자로 떠오른 김익철(우정국)을 만났다. 한준은 익철을 만나고 그가 범인일 거라는 확신을 가졌고 이후 사의현(연우진)을 찾아갔다.

한준은 “김익철이 오늘 서기호 죽인 게 확실해졌다”며 확신에 찬 목소리로 말했다. 이어 “서기호 죽인 칼 우리 집 별장에도 있었던 칼”이라며 증거를 덧붙였다.

이를 들은 의현은 “그러면 그 별장에 들어갔던 모든 사람이 범인이냐”며 한준의 의견을 무시했다. 그러면서 “증거 찾으면 피고인 변호인 통해서 절차 밟아 제출해. 이런 식으로 나한테 찾아오지 말고”라며 단호하게 말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