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매싱’ 엄현경, 황우슬혜 위해 나섰다… ‘몸싸움+1인 시위까지’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tv조선 '너의 등짝에 스매싱'

/ 사진=TV조선 ‘너의 등짝에 스매싱’

‘너의 등짝에 스매싱’ 엄현경이 황우슬혜를 위해 몸싸움을 벌였다.

14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너의 등짝에 스매싱’에서는 박슬혜(황우슬혜)가 일하는 병원에 ‘블랙 컨슈머’가 등장했다. 그 사람은 돈과 무료 이용권을 주지 않으면 커뮤니티에 안 좋은 소문을 내겠다고 밝혀 병원 사람들을 경악케 했다.

박슬혜(황우슬혜)가 이를 해결하기 위해 나섰지만 쉽지 않았다. 만남을 거절했던 것. 하지만 이어 박슬혜는 아파트 경비원을 통해 사건이 해결됐음을 알게 됐다. 그녀는 “그 때 같이 왔던 그 사람이 얼마나 난리였는지, 1인 시위도 하고 그랬다니까?”라는 말을 듣고 박현경(엄현경)을 떠올렸다.

알고보니 박현경이 그녀를 대신해 아파트에서 1인 시위를 벌이고 그 사람과 몸싸움을 벌여 사건을 해결했던 것이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