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매싱’ 박영규, 권오중에 신세 한탄 “먹고 살기가 힘들어”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tv조선 '너의 등짝에 스매싱'

/ 사진=TV조선 ‘너의 등짝에 스매싱’

‘너의 등짝에 스매싱’ 박영규가 권오중에게 자신의 신세를 한탄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너의 등짝에 스매싱’에서는 박영규(박영규)가 권오중(권오중)에 전화를 걸어 자신을 자책했다.

박영규는 “먹고 살기가 힘들다”며 “사위가 가족들 보는 앞에서 돈을 주는데 창피해서 받을 수가 없었다”고 자신의 이야기를 털어놨다.

이를 들은 권오중이 “그럼 일을 하셔야죠”라고 이야기하자 박영규는 “일을 해야지. 일자리 같은 건 어디서 알아봐야돼?”라고 물었다.

이어 권오중은 “구청마다 지원센터 있으니까 전화해서 알아보세요”라며 매몰차게 전화를 끊었다. 그러면서 “내 인생도 꼬여서 난린데 왜 나한테 전화해서 그러는지 모르겠다”며 짜증을 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