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20주년’ 바다, 韓 최고 디바를 향해 ‘스무 걸음’ 더(종합)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바다,스무걸음

한국 최고의 디바를 꿈꾸는 가수 바다가 데뷔 20주년 기념 단독 콘서트 개최를 알렸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스무 걸음’을 걸어 온 가수 바다가 데뷔 20주년을 기념하는 단독 콘서트를 개최한다.

14일 서울 명동 L7호텔에서 바다의 데뷔 20주년 기념 단독 콘서트 ‘스무 걸음’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바다는 “2년 만에 선보이는 단독 콘서트”라며 “S.E.S 때부터 지금까지 변함없이 아껴준 분들에 대한 고마움을 전하기 위해 열심히 준비했다. 그 어느 때보다 새롭고 풍성한 공연이 될 것”이라고 예고했다.

바다는 “그동안 요정 이미지 때문에 시도하지 못했던 노래들도 있는데 이번 콘서트를 통해 풀지 못한 욕심을 풀 것”이라며 “연습하는 모습을 보고 다들 ‘여자 싸이’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S.E.S부터 솔로 가수까지 20년 동안 롱런할 수 있었던 이유로 바다는 ‘개성’을 꼽았다. 그는 “자신이 어떤 개성을 가지고 있는지 아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나는 매일 끊임없이 노래 연습을 했고 거울을 보면서 무대를 꿈꿨다. 그렇기 때문에 기회가 왔을 때 내 모습을 많은 사람에게 표현할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꾸준히 연습하는 것 뿐만 아니라 자신과 함께 하는 스태프들을 믿고 의지하면서 그들의 말에 귀를 기울이는 것도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바다의 이번 콘서트에는 JTBC ‘팬텀싱어2’의 우승팀 포레스틸라를 비롯해 깜짝 게스트가 출연할 예정이다. S.E.S 유진과 슈는 객석에서 바다의 공연을 함께 즐길 예정이다.

바다는 “좋은 노래를 들려주는 것과 동시에 향후 20년에 대한 고민도 깊어졌다”며 “앞으로도 가수 바다의 모습을 보여줄 것이다. 한국 최고의 디바가 되는 것이 꿈”이라고 했다.

1997년 SES로 데뷔한 바다는 솔로 가수와 뮤지컬 배우, 예능 등 전 영역을 넘나들며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2003년 홀로서기에 나선 이후 ‘매드(MAD)’ ‘플라워(FLOWER)’ ‘썸머타임(Summer Time)’ 등 꾸준한 음악 활동을 이어오며 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뮤지컬 배우로 변신한 뒤에도 ‘노트르담 드 파리’ ‘미녀는 괴로워’ 등 다수의 작품에 참여하며 성공적인 행보를 보였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