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어더뮤지컬’ 고상호 “삶과 사랑에 초점..조심스럽게 접근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뮤지컬 '베어 더 뮤지컬'에서 제이슨 역을 맡은 배우 고상호 / 사진제공=쇼플레이

뮤지컬 ‘베어 더 뮤지컬’에서 제이슨 역을 맡은 배우 고상호 / 사진제공=쇼플레이

배우 고상호가 뮤지컬 ‘베어 더 뮤지컬(bare the musical)’에 참여하며 “삶과 사랑에 초점을 맞춰서 조심스럽게 접근했다”고 말했다.

고상호는 14일 오후 2시 서울 삼성동 백암아트홀에서 열린 ‘베어 더 뮤지컬'(연출 이재준)의 프레스콜에서 “사실 이 작품의 주제와 소재는 말하기 조심스러운 면이 있다. 처음 대본을 봤을 때 ‘극중 피터와 제이슨을 보고 관객들이 위로받을 수 있을까?’라고 고민했다”고 밝혔다.

‘베어 더 뮤지컬’은 청소년들의 엇갈린 사랑과 우정, 정체성에 대해 다룬다. 성소수자들의 사랑과 그들의 주변인을 과감하게 조명한다. 극중 제이슨 역을 맡은 고상호는 “제대로 이해하지 않으면 자칫 장난치는 것처럼 보일까 봐 신중했고, 무대 위에서만큼은 피터와 진심으로 사랑하려고 한다”며 “삶과 사람의 사랑에 초점을 맞춰서 조심스럽게 다가갔다”고 강조했다.

지난해와 다르게 소극장으로 공연장을 옮긴 ‘베어 더 뮤지컬’은 관객과 더 밀접하게 호흡하도록 무대 디자인을 완성했다. 초연에 참여한 윤소호를 비롯해 강찬 정휘 임준혁 노윤 등이 출연한다.

내년 2월 25일까지 백암아트홀.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