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문의 일승’, 사이코패스役 윤나무를 주목하라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배우 윤나무/제공=SM C&C

배우 윤나무/제공=SM C&C

SBS 수목드라마 ‘의문의 일승'(극본 이현주, 연출 신경수)에서 사이코패스 연쇄 살인범 송길춘 역을 맡은 배우 윤나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윤나무는 2011년 연극 ‘삼등병’으로 데뷔해 수많은 연극과 뮤지컬에 출연하며 대학로에서 입지를 다져 온 배우다.

그런 그가 1월 종영한 SBS ‘낭만닥터 김사부’를 통해 드라마에 데뷔한 후 다양한 캐릭터들을 소화하며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윤나무는 KBS2 드라마 ‘쌈, 마이웨이’에 박무빈(최우식)의 친구 시경 역으로 특별 출연했다. 최애라(김지원)을 두고 친구들과 내기를 하고, 자신의 차를 박살 낸 최애라의 뺨을 때리는 등 시청자들의 분노를 유발했다. 이후 시경은 고동만(박서준)에게 맞은 후 만신창이가 된 모습으로 경찰서에 갔다. 조사를 받으면서 진지함과 유쾌함을 넘나드는 연기를 선보여 인상을 남겼다.

이처럼 연극과 뮤지컬에 이어 드라마를 통해 얼굴을 알리기 시작한 윤나무는 ‘의문의 일승’의 송길춘 역으로도 연기 내공을 선보이고 있다. 그는 초점 없는 눈빛으로 순진하고 해맑은 얼굴을 짓는가 하면, 살기 가득한 표정으로 섬뜩한 대사를 뱉어 극에 긴장감을 더하고 있다는 평이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