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금한 이야기Y’ 성실했던 경찰의 자살…투서로 시작된 비극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궁금한 이야기Y'

/사진=SBS ‘궁금한 이야기Y’

SBS ‘궁금한 이야기 Y’ 아이가 잠든 방 화장실에서 스스로 목을 매 목숨을 끊은 여 경찰의 사연이 공개된다.

오는 15일 방송될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한 경찰관이 극단적인 선택을 하게 될 수 밖에 없었던 이유를 알아본다.

지난 10월 26일 새벽, 야간 당직 근무 중이던 충주경찰서 정수혁(가명) 경사는 ‘엄마가 목을 맸다’며 울먹이는 10살 딸의 전화를 받았다. 집으로 달려간 정 경사가 심폐소생술을 했지만 아내는 이미 숨진 뒤였다고 한다.

정 경사와 아내 피 경사는 같은 경찰서에서 근무하는 부부 경찰관이었다. 피 경사는 경찰이라는 직업에 자긍심을 가지고 13년 동안 누구보다 성실하게 일했다고 한다.

형사사법기관의 전자업무 관리 시스템 ‘킥스(KICS)’를 다루는 일명 ‘킥스 마스터’였다는 그녀는 형사들이 문서를 작성하고 승인받는 과정에서 도와주는 역할을 해왔다.

당직 근무가 아닐 때도 업무 관련 전화가 오면 밤낮을 가리지 않고 친절하게 시스템에 대해 알려줬다는 피 경사는 실제로 충주경찰서 우수 경찰관으로 촉망을 받아왔다.

또 피 경사는 7살, 10살 자녀를 끔찍이 사랑하는 엄마이기도 했다. 남편 정 경사는 그런 아내가 아이들이 잠든 방의 화장실에서 자살한 이유를 도대체 알 수가 없다고 했다. 피 경사는 왜 이토록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일까?

올해 초, 부부가 근무하던 경찰서에 익명의 투서가 들어오며 모든 게 송두리째 바뀌었다고 한다. A4용지 4장의 투서에는 피 경사가 수년간 지각을 밥 먹듯이 해왔고, 초과근무 수당을 허위로 챙겼으며 특혜로 국내외 연수를 세 차례나 갔다는 내용이 적혀있었다.

해당 경찰서의 청문감사관은 무기명 투서의 경우 ‘민원 처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접수 전 폐기처분 하는 것이 원칙이고 음해성이 짙다고 판단해 각하 처리했다.

그런데 3개월 뒤, 피 경사는 충북지방경찰청 감찰실에서 같은 내용의 투서에 대해 다시 조사를 받게 됐다. 그리고 지난 석 달 동안, 자신 때문에 동료 경찰관이 조사를 받았고 출퇴근하는 자신의 모습이 사진으로 찍히는 등 감찰관에게 미행당한 사실을 알고 괴로워했다고 한다.

남편 정 경사는 아내가 가족과 동료를 더 이상 힘들게 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며 주변에 피해를 주는 조사과정 자체가 견디기 힘든 치욕이었을 거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감찰관은 “동료의 반은 당신을 좋아하지 않는다”고 말하며, 3~4번만 지각을 했다고 인정하면 사건을 끝내주겠다고 회유까지 했다고 한다. 2차 조사를 받은 다음 날인 10월 26일, 피 경사는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제작진은 당시 조사를 담당한 감찰부서의 입장을 어렵게 들을 수 있었다. 감찰관이 투서가 진정성이 있다고 판단했고 사진 촬영을 한 것은 사실 확인을 위한 것일 뿐 미행이라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즉 감찰 과정에는 문제가 없었다는 것이다. 그러나 지난달, 현직경찰관 1,200여 명이 직권 남용과 권리행사 방해 등의 혐의로 지방경찰청 지휘부와 감찰관계자들을 경찰청에 고발하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 그들은 피 경사의 죽음이 감찰관들의 무분별한 실적 쌓기의 결과라고 주장했다.

故 피 경사의 감찰 조사 과정과 무엇이 그녀를 죽음으로 내몰았는지는 오는 15일 ‘궁금한 이야기Y’를 통해 공개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