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봉작 미리보기] 심각하고 현실적인 이야기에 재미 열 스푼…‘강철비’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영화 '강철비' 스틸 / 사진제공=NEW

영화 ‘강철비’ 스틸 / 사진제공=NEW

영화 ‘강철비’는 남북관계와 핵전쟁을 소재로 한다. 현실과 맞닿아 있기에 진중하고 무거울 수밖에 없다. 하지만 이를 보기 쉽게 풀어냈다. 적재적소의 웃음 포인트는 물론 젊은 관객층을 사로잡을 지드래곤의 음악까지 더했다.

‘강철비’는 북한에서 일어난 쿠데타를 시작으로 한반도에 드리워진 핵전쟁의 위기를 다룬다.

북한의 정예요원 엄철우는 쿠데타 공모 세력을 처단하라는 정찰총국장 리태한(김갑수)의 지령에 따라 개성공단으로 향한다. 그곳에 갑작스럽게 스틸레인(MLRS, 다연장 로켓포에서 발사하는 로켓포탄의 종류)이 쏟아지며 수많은 민간인이 살상 당한다.

엄철우는 현장에서 치명상을 입은 북한 1호를 발견해 남한으로 피신한다. 남한의 외교안보수석 곽철우(곽도원)를 만나게 되고 두 사람은 한반도의 핵전쟁을 막기 위해 힘을 합친다.

북한의 핵미사일이 전 세계의 공분을 사면서 연일 뉴스로 전해지지만 분단이 일상화된 현실에서 사느라 그 심각성을 깊게 인지 또는 체감하지 못하는 것이 사실이다. 때문에 북한의 도발과 핵전쟁의 위험성을 얘기하는 ‘강철비’는 충격적이다.

북에서 쿠데타의 시작을 알리는 스틸레인 신은 놀랍다. 전자기 펄스(EMP)탄으로 모든 전자제품의 작동을 불가능하게 만들거나, 목표물을 파괴하기 위해 전 과정을 하나의 시스템에 담은 이지스함의 거대한 모습 등을 컴퓨터그래픽(CG)으로 실제처럼 구현했다. 때문에 영화에서 표현되는 핵전쟁 위기 상황은 군사 시뮬레이션을 보는 듯한 느낌을 전달하며 몰입도를 높인다.

movie_image (2)-vert

일촉즉발의 상황이 이어지지만 숨 쉴 구멍은 있다. 그 역할을 곽도원이 해낸다. 극에 무게감을 주는 동시에 특유의 편안한 연기로 웃음을 유발한다. 정우성에게 너스레를 떠는 모습이나 차에서 지드래곤의 음악을 틀고 흥을 폭발시키는 모습 등은 그의 진가를 다시 한 번 느끼게 한다. 정우성은 거짓 없이 옳은 일에 직진하는 엄철우의 모습을 표현해낸다. 정우성 특유의 맑고 순수한 이미지가 증폭된 캐릭터라 ‘인생 캐릭터’라고 불릴 만하다.

김의성과 이경영은 현 대통령과 대통령 당선인 역을 맡아 대립한다. 현 대통령은 북한이 선전포고를 하자 계엄령을 선포, 북한에 대한 미국의 핵 선제공격을 지지하며 강력하게 대응한다. 반면 당선인은 통일이 나라의 성장 동력이 될 것이라고 생각하며 전쟁을 막아보려 애쓴다. 북한을 바라보는 현실의 상반된 시선을 담아내 의미가 있다. 영화는 ‘만약’이라는 가정으로 시작해 ‘미래를 준비하자’는 각성을 제공한다.

‘강철비’는 오늘(14일) 개봉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