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김호영 “휴대폰에 저장된 번호 3200개”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라디오스타' 김동준 / 사진=방송 캡처

‘라디오스타’ 김호영 / 사진=방송 캡처

뮤지컬배우 김호영이 “휴대폰에 지인 3200명이 저장돼 있다”고 고백했다. 13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다.

김호영은 “지훈이라는 이름만 10명 정도 된다”고 말해 놀라움을 샀다. 그는 “가수 정지훈, 이지훈, 노지훈, 배우 주지훈, 김지훈 등이랑 친분을 유지한다”고 덧붙였다.

김호영은 “난 적극적인 스타일이다. SNS를 통해 친구 추천을 한 뒤 이후에 만나면 ‘우리 SNS친구다. 공연 보러와라’라며 말을 건다”고 설명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