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김동준 “과거, 여장하면서 눈물 흘린 적 있어…남자로서 자괴감”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라디오스타' 김동준 / 사진=방송 캡처

‘라디오스타’ 김동준 / 사진=방송 캡처

제국의아이들 김동준이 “데뷔 때 여장을 하면서 울었다”고 고백했다. 13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다.

김동준은 “데뷔 때 일주일에 두 번씩 여장을 했다. 음악 방송인데도 여장을 했었다”고 고백했다.

또 김동준은 데뷔 첫 설에 족두리를 쓰고 여자 한복을 입었던 때를 떠올리며 “눈물 흘렸던 날이다”라고 했다. 그는 “여장을 하고 있는데 다른 가수들이 와서 구경을 했다”고 덧붙였다.

김동준은 “날 구경하면서 ‘닮았다’고 수근댔다. 남자로서 자괴감이 들었다”고 토로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