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기사’ 김래원, 신세경 상처 토로에 “어떤 놈이야”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흑기사' / 사진=방송 캡처

‘흑기사’ / 사진=방송 캡처

KBS2 ‘흑기사’ 김래원이 신세경의 술주정을 받아줬다. 달달한 분위기가 연출됐다.

13일 방송된 3회에서 정해라(신세경)는 문수호(김래원)이 무슨 일을 하는지 알았다. 멋지게 자신의 일을 하는 문수호의 모습을 봤고, 그에게 요리를 해줬다.

두 사람은 집에서 함께 와인을 마셨다. 취한 정해라는 “나도 달라질 거다. 지레 겁먹지 말기, 이게 내가 지금 할 수 있는 일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집세도 낼 거다. 그리고 나 좋아하지 말라”고 했다.

이어 정해라는 “날 좋아한다면 흔들지 마라. 우린 급이 다르다. 선생님 내 스타일도 아니다. 난 또 상처받기 싫다. 모멸감도 느끼기 싫다”며 기절했다.

문수호는 그런 정해라를 바라보며 “어떤 놈이야”라고 말했다. 다정하게 “해라야”라고 부르며 설렘을 유발하기도 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