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판사판’ 동하, 연우진에 당부 “박은빈 잘 부탁해”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SBS '이판사판' 방송화면

/ 사진=SBS ‘이판사판’ 방송화면

‘이판사판’ 동하가 연우진에게 박은빈을 부탁했다.

13일 오후 방송된 SBS ‘이판사판’에서는 도한준(동하)이 사의현(연우진)과 만났다. 앞서 사의현은 이정주(박은빈)과 만나 “도검을 말려달라”는 이야기를 들었던 상황.

사의현은 “너 말려달라고 하더라”라면서 정주의 이야기를 꺼냈다. 이에 도한준은 “우리 정주가 똘똘하기는 해, 니 말 잘 듣는 줄 어떻게 알았대”라고 말하면서도 “니가 말려도 어차피 니 말 안들으려고 했어”라며 자신의 뜻을 확고히 했다.

도한준은 “내가 협박 무시했으니까 정주가 위험해질 수도 있다”면서 “내가 여의치 않을 땐 너한테 부탁 좀 하자”라며 정주의 안위를 부탁했다.

“싫어”라는 의현의 말에도 한준은 “나한텐 믿을 사람이 너밖에 없어”라며 “나라고 하고 싶겠냐? 정들까봐 무서운데”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