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판사판’ 연우진, 박은빈 수호자 자청 “오늘만 내 차 타요”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SBS '이판사판' 방송화면

/ 사진=SBS ‘이판사판’ 방송화면

‘이판사판’ 연우진이 박은빈의 일일 수호자가 됐다. 그녀를 끝까지 지켜보면서 같이 출근했다.

13일 오후 방송된 SBS ‘이판사판’에서는 도한준(동하)가 사의현(연우진)에게 전화를 걸어 “지금 내 상황이 여의치 않으니 이정주(박은빈)을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사의현은 결국 이정주의 집 앞까지 데리러 왔다. 하지만 정주는 “여기 왜 왔냐. 선배랑 사판이랑 이러는 거 너무 부담스럽다”면서 “지하철로 가는 게 더 편하다”며 거절했다.

의현은 “오늘만 내 차 타요. 내 차도 편합니다”라며 끝까지 동행할 것을 요청했지만 결국 정주는 혼자 가는 것을 택했다. 이를 보던 의현은 정주의 뒤를 따라 가며 그녀의 뒤를 지켰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