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판사판’ 박은빈, 연우진 따라하다 엉망진창 “아무나 되는게 아니네요”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제공=SBS '이판사판' 13, 14회 선공개영상

/ 사진제공=SBS ‘이판사판’ 13, 14회 선공개영상

SBS 수목드라마이판사판’ 박은빈이 연우진의 독특한 ‘법복 착의법 따라하다 엉망진창이 되는 모습으로 유쾌한 웃음을 선사한다.

13일 방송되는 ‘이판사판(극본 서인, 연출 이광영) 13, 14선공개 영상 공개됐다. 영상에는 ‘이판’ 이정주(박은빈) ‘사판’ 사의현(연우진) 같은 방에서 근무를 하게 모습이 담겨져 사람의 행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무엇보다 이정주와 사의현은 재판을 앞두고 나란히 옷장 앞에 서로를 의식하며 슬쩍슬쩍 바라보는 모습만으로 미묘하게 가까워진 관계를 증명해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두 사람은 각자 자신의 옷장에 달린 거울을 바라보면서 옷매무새를 다듬으며 각을 잡았고 마지막으로 법복 입기에 돌입했다. 사의현은 다른 판사들과는 사뭇 다른 방식으로 뒤집어 펄럭이면서 번에 착의하며 멋짐을 뽐냈다. 

이정주는 사의현의 이런 ‘법복 착의법 유심히 지켜보다가 ‘사판 방식’을 시도했다. 하지만 그와는 달리 법복이 제대로 입혀지지 않으면서 머리까지 헝클어지는 엉망진창이 됐다. 결국 이정주는 법복에서 헤어 나와 민망한 얼굴까지 벌게지며 “이게 아무나 되는 아니네요라고 웃음을 지었다. 이에 사의현은 “그럼요라고 의기양양하게 대답해 웃음을 선사했다.

더욱이 이정주가 머리를 정돈하면서 “가죠라며 후다닥 자리를 피해 나가버리자 이를 지켜보던 사의현이 피식 미소를 짓고는 그녀를 따라 나가는 모습은 훈훈함과 웃음을 동시에 안겼다같은 방에서 일하며 예전보다 한걸음 가까워진 이정주와 사의현이  방송에서 어떤 활약을 펼치게 될지 앞으로의 전개에 이목이 집중된다. 

‘이판사판’ 제작진은 “이번 13, 14회에서는 방에서 근무하게 박은빈과 연우진이 재판을 위해 함께 고민하고 본격적으로 공조를 벌이며 한층 친밀해지는 모습이 담길 이라며 “ 사람 뿐만 아니라 새로운 증인을 찾아 나선 ‘개검’ 동하그리고 비밀에 가려진 이덕화와 김해숙 반전 스토리가 공개될 오늘(13) 방송을 기대해 달라라고 요청했다.

‘이판사판’ 13, 14회는 오늘(13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