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87’ 이희준 “시나리오 받고 촛불집회 나갔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이희준,1987

배우 이희준이 13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1987’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이승현 기자lsh87@

영화 ‘1987’(감독 장준환)의 이희준이 시나리오를 읽고 울었다고 밝혔다.

이희준은 13일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1987’ 기자간담회에서 “시나리오를 받고 인터넷 검색을 하고 관련 영상들을 찾고 조사하다가 방에서 울었다”고 말했다.

이희준은 “시나리오를 받았을 당시, 한참 촛불집회를 하고 있을 때였다. 드라마 촬영으로 바쁘단 핑계로 못 나갔다. 그러다가 영화를 하고 안하고를 떠나서 집회부터 나갔다”고 당시를 밝혔다.

이어 “집회하는 자리에 내가 없었으면 눈 감으면서 후회할 것 같았다. 그래서 이 영화를 너무 하고 싶었다”고 선택 이유를 말했다.

‘1987’은 1987년 1월, 스물두 살 대학생이 경찰 조사 도중 사망하고 사건의 진상이 은폐되자, 진실을 밝히기 위해 용기냈던 사람들의 가슴뛰는 이야기를 다룬 영화다. 오는 27일 개봉.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