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로’ 소유 “성시경, ‘뻔한 이별’ 녹음하면서 날 많이 놀려” 웃음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가수 소유가 13일 오후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첫 솔로 미니앨범 'SOYOU THE 1st SOLO ALBUM PART 1. RE:BORN'발매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멋진공연을 선보이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가수 소유가 13일 오후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첫 솔로 미니앨범 ‘SOYOU THE 1st SOLO ALBUM PART 1. RE:BORN’발매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멋진공연을 선보이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성시경 선배가 많이 놀리셨어요.”

그룹 씨스타의 멤버가 아닌 솔로 가수로 발걸음을 뗀 소유의 이야기다.

소유는 13일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첫 번째 미니앨범 발매기념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성시경 선배의 팬이었다. 예전부터 함께 작업하고 싶다고 했었는데 이번에 처음 같이 음악 작업을 했다”고 밝혔다. 성시경은 이번 소유의 앨범 수록곡 ‘뻔한 이별’을 함께 불렀다.

소유는 “선배와의 작업이라 긴장을 많이 했었다. 혹시나 내가 많이 못해서 혼내진 않을까 걱정했는데 친절하게 나를 잘 이끌어 줬다”고 말했다. 이어 “혼내지는 않았지만 많이 놀렸다”며 “내 목소리가 너무 목소리가 촉촉해서 마이크에 물이 떨어질 것 같다고 놀렸다”고 화기애애했던 녹음 현장의 분위기를 전했다.

소유의 첫 번째 솔로 앨범은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