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식당’ 이수근, 그야 말로 ‘만능 재주꾼’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tvN ‘신서유기 외전 – 강식당’ 방송 화면 캡처

tvN ‘신서유기 외전 – 강식당’ 방송 화면 캡처

이수근이 tvN ‘신서유기 외전 – 강식당'(이하 강식당)에서 다방면으로 활약을 펼치고 있다.

지난 12일 방송된 ‘강식당’에서는 영업 이틀 째인 모습이 그려졌다. 가장 많은 분량을 차지한 것은 이수근이었다. 그는 아침 출근길의 운전을 맡는 것으로 시작해 주방과 홀을 오가는 것은 물론 마트와 정육점까지 방문하며 활약했다.

이수근의 주요 업무는 주방 보조였다. 메인 요리를 제외한 대부분의 일들을 하고 있으며 ‘설거지옥’이라 불릴 만큼 많은 양의 설거지를 경험하기도 했다.

또 첫 영업 후 새로운 메뉴를 고민하는 강호동을 위해 아이디어를 냈다. 그의 도움 덕에 ‘이수근까스’가 탄생했고 영업 둘째 날부터 좋은 반응을 얻었다. 그는 출근 후 허기진 직원들을 위한 아침식사까지 준비했다. 있는 재료들을 모아 순식간에 반찬을 만들어 직원을 챙겼다.

이수근의 활약은 홀에서도 이어졌다. 그는 손님의 식사를 위해 아이를 돌봐주고 신발을 정리했다. 마당에 나와서는 땔감을 준비하기도 했다. 또한 차를 타고 시내로 나가 장을 보는 것도 그의 몫이었다. ‘수근이 12049번째 업무. 장보기’ 라고 적힌 방송 자막은 만능 재주꾼 같은 그의 활약을 강조했다.

이수근은 식당 영업을 하면서 웃음 또한 잊지 않았다. 홀을 오고 가며 손님들에게 던지는 이야기들은 유쾌함을 자아냈다. 이수근의 이야기를 듣던 손님은 “그의 한마디 한마디가 웃기다”며 그를 칭찬했다. 주방에서 강호동과 주고받는 대화도 서로의 개성 있는 성격을 부각하며 소소한 재미를 선사했다. 특히 정육점을 가거나 마트에 갈 때면 사장님들에게 재치있는 너스레를 떨어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조성했다.

이렇듯 이수근은 ‘강식당’의 만능 재주꾼으로 활약 중이다. ‘강식당’ 의 예고에 백종원이 등장하며 관심이 커지는 가운데 그가 또 어떤 활약을 펼칠지 기대를 모은다.

이수근이 출연 중인 ‘강식당’은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50분 방송 중이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