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아’ 엄정화, “선미·레드벨벳·EXID 눈여겨보는 중”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MBC 에브리원 '주간 아이돌' 엄정화편 프리뷰

MBC 에브리원 ‘주간 아이돌’ 엄정화편 프리뷰

가수 엄정화가 MBC 에브리원 ‘주간 아이돌’에 출연해 눈 여겨보고 있는 아이돌로 선미·레드벨벳·EXID를 꼽았다.

신곡 ‘엔딩 크레딧’으로 컴백을 예고한 엄정화는 13일 방송되는 ‘주간 아이돌’에 출연한다. 그는 데뷔 후 처음으로 ‘주간아이돌’를 찾았고 MC들은 여전한 엄정화의 매력에 감탄을 자아냈다.

이어 MC들은 엄정화에게 “1대 엄정화·2대 이효리의 뒤를 이을 3대 섹시 디바로 눈 여겨보는 후배가 있냐”고 물었다. 엄정화는 “선미·레드벨벳·EXID를 눈여겨보고 있다”고 답했다. 여기에 선미의 포인트 안무까지 짧게 선보였다.

엄정화는 오랜만에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긴장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지만, 2배속 댄스를 ‘신곡 엔딩 크레딧’으로 도전하는 등 열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엄정화가 출연한 ‘주간아이돌’은 13일 오후 6시 방송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