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글러스’가 해냈다…’투깝스’ ‘의문의 일승’ 제치고 월화극 1위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KBS2 '저글러스' / 사진=방송 캡처

KBS2 ‘저글러스’ / 사진=방송 캡처

KBS2 월화극 ‘저글러스’가 월화극 1위에 이름을 올렸다. 시청률 상승세를 탔다.

13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2일 방송된 ‘저글러스 2회는 8.0%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회차가 기록한 6.8%보다 소폭 상승한 수치다.

MBC ‘투깝스’와 SBS ‘의문의 일승’를 제치고 월화극 1위 왕좌에 앉게 돼 눈길을 끈다.

이날 방송에서는 보스와 비서였던 남치원(최다니엘)과 좌윤이(백진희)가 세입자와 집주인으로 마주치며 티격태격하는 모습이 웃음을 유발했다. 철벽남 남치원은 조금씩 좌윤이(백진희)에게 마음을 열었다.

찰떡 호흡을 보여주고 있는 최다니엘과 백진희의 열연에 ‘인생 캐릭터’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의문의 일승’은 6.6, 7.7%를 기록했고 ‘투깝스’는 6.0, 7.0%에 머물렀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