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식당’, 사원 복지 ‘꽝’…”퇴사 선언” 속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tvN '신서유기 외전-강식당' 방송화면 캡처

사진=tvN ‘신서유기 외전-강식당’ 방송화면 캡처

“우린 복지가 없다.”

방송인 강호동이 12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신서유기 외전-강식당'(이하 강식당)에서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사원 복지가 ‘꽝'”이라는 나영석 PD의 말에 “복지가 없는 것이 복지”라고 설명했다.

첫 영업을 무사히 마친 ‘강식당’의 직원들은 활기차게 2일 차 영업을 준비했다. 이수근은 부족한 조리 도구와 재료 등을 샀고 은지원과 송민호 등은 주방과 홀 청소에 최선을 다했다.

이 과정에서 아침을 먹지 못한 ‘강식당’ 직원들은 계란과 양파 등 주방에 있는 재료를 사용해 간단히 식사를 준비했다. 조촐한 식탁 풍경에 나영석 PD는 “직원 복지가 엉망”이라고 지적했고, 은지원은 “내일까지만 할 것”이라며 퇴사를 선언했다.

강호동은 “복지가 없는 것이 우리의 복지”라고 강조하면서도 “장사가 잘 되면 마지막 날 노래방을 가겠다”고 분위기를 띄웠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