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청’ 김정균, 심현섭 등장에 ‘함박 웃음’…“참 아끼는 후배”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SBS '불타는 청춘' 방송화면

/ 사진=SBS ‘불타는 청춘’ 방송화면

“그 친구가 멤버로 들어온다는 거 알았으면 제가 아마 공항에 갔을 거예요”

방송인 김정균이 SBS ‘불타는 청춘’에 개그맨 심현섭이 새 멤버로 합류하자 이같이 말했다.

12일 오후 방송된 ‘불타는 청춘’에서는 심현섭이 새 멤버로 합류, 모든 멤버들에게 인사를 건넸다. 특히 그를 반긴 것은 김정균이었다. 그는 “현섭이야?”라며 반가워하며 끌어안았다. 심현섭은 “방송을 봤는데 많이 양말이 낡은 것 같아서 준비했다”며 김정균에게 양말 선물까지 건넸다.

두 사람의 다정한 모습을 보던 강수지는 “두 분이 그렇게 친했냐”고 물었고 심현섭은 “개그 선배다. 저에게 개그를 가르쳐주신 사부”라며 특별한 인연을 공개했다.

이후 인터뷰에서도 김정균은 “나를 많이 따르는 후배”라면서 “제가 좋아하는 사람이고 그 친구인 걸 알았으면 공항에도 마중나갔을 것”이라고 각별함을 표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