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호동, 열정 폭발..신메뉴 개발 “등심 라면”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tvN '신서유기 외전-강식당' 방송화면 캡처

사진=tvN ‘신서유기 외전-강식당’ 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강호동이 신메뉴 개발에 나섰다. 12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신서유기 외전-강식당'(이하 강식당)에서다.

‘강식당’의 직원들은 성공적으로 첫 영업을 마쳤다. 이후 집으로 돌아온 강호동은 “새로운 메뉴를 만들어봐야겠다”고 제안했다.

그는 “제주도니까 등심을 사용한 요리를 하면 어떠냐”며 등심 라면을 만들기 시작했다. 이수근, 은지원, 안재현, 송민호 등이 그가 만든 라면의 맛을 봤다.

멤버들은 “우선 외형적으론 별로”라며 “맛도 잘 모르겠다”고 입을 모았다. 강호동은 실망한 표정을 지으며 “그만하자”고 포기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