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호, 과거 사고 트라우마… 희생자 추모비까지 깼다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JTBC '그냥 사랑하는 사이' 방송화면

/ 사진=JTBC ‘그냥 사랑하는 사이’ 방송화면

‘그냥 사랑하는 사이’의 이준호가 과거 사고로 괴로워했다.

12일 오후 방송된 JTBC ‘그냥 사랑하는 사이’에서 이강두(이준호)는 과거 사고를 회상했다. 과거 아버지를 기다리고 있는 강두는 어느새 정신을 차리고 보니 자신이 매몰됐다는 사실을 깨닫고 결국 다리를 다쳤다.

이후 현재로 돌아온 강두는 추모비 앞에 섰다. “사람들이 위로라고 하는 말이 있다. ‘이 또한 지나가리라’다. 맞다. 아무리 좋지 않은 상황도 지나는 간다. 단, 언제든 다시 돌아온다는 게 문제”라며 추모비를 망치로 부수기 시작했다.

이후 공사장에서 일하는 강두는 사고 당시 소리와 비슷한 소음이 들리자 숨을 못 쉬며 트라우마에 시달렸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