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뜬다’ 비, 정형돈 복수 실패 ‘폭소’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JTBC '뭉쳐야 뜬다' 방송화면

/ 사진=JTBC ‘뭉쳐야 뜬다’ 방송화면

가수 비가 정형돈을 향한 복수에 실패했다.

비는 12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뭉쳐야 뜬다’에서 정형돈에게 복수하기 위해 ‘취두부 먹기’ 내기를 걸었다. 그동안 많은 내기에서 져 벌칙을 했던 것에 대한 복수심을 불태운 것.

비는 패키지 멤버들에게 “가위바위보 순서는 주먹-가위-보 순서로 가야한다”며 “나중에 내기했을 때 절대 잊어버리면 안된다”고 당부했다.

하지만 이어진 가위바위보 대결에서 정형돈은 아슬아슬하게 피해가 벌칙을 면제받았다. 이에 비는 “어쩜 이렇게 될 수 있냐”며 절규했다. 이를 본 다른 멤버들은 “비의 빅픽처가 실패했다”며 폭소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