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주 “5년 만에 개코 피처링 제안 거절, 욕 먹었다”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화면

/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화면

래퍼 행주가 다이나믹듀오 개코의 피처링 제안을 거절한 사연을 밝혔다.

행주는 12일 오후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출연해 최근 발표한 리듬파워의 ‘동성로’에 대한 비화를 털어놨다.

MC 박나래가 “그 노래의 피처링이 크러쉬다. 개코가 하지 않은 이유가 있냐”고 묻자 행주는 “녹음을 다 하고 노래 파트만 남겨 놨을 때 개코가 먼저 ‘노래를 불러줄까?’라고 제안했다”고 답했다.

행주는 “5년만에 처음 있는 일이었다”면서 “그래서 처음에는 ‘고맙습니다’고 했다가 생각해보니 그럴 필요가 없을 것 같아서 거절했다”고 말했다. 이어 “크러쉬가 했다고 털어놨을 때 개코가 욕을 했다”고 웃음을 자아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