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지환·김옥빈, OCN 신작 ‘작은 신의 아이들’ 출연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OCN 오리지널 드라마 '작은 신의 아이들'에 캐스팅된 배우 강지환(왼쪽)·김옥빈

OCN 오리지널 드라마 ‘작은 신의 아이들’에 캐스팅된 배우 강지환(왼쪽)·김옥빈

배우 강지환과 김옥빈이 내년 2월 방송 예정인 OCN 새 드라마 ‘작은 신의 아이들'(극본 한우리, 연출 강신효)에 출연한다.

‘작은 신의 아이들’은 논리·사실·숫자의 가치만을 믿는 IQ167의 형사 천재인(강지환)과 ‘보지 말아야 할 것’을 보는 신기(神技)를 지닌 형사 김단(김옥빈)이 만나 거대 조직의 음모를 추적하는 과정을 그린다.

강지환이 맡은 천재인은 대한민국 10대 미제 사건 중 셋을 해결한 서울지방경찰청의 우수한 형사다. 자신의 입으로 IQ167임을 강조하며 넘치는 지식을 감추지 못하고 지나친 설명을 늘여놓는 탓에 동료들에게 기피 대상 1호로 꼽힌다. 그러나 연쇄살인범을 찾기 위해서는 모든 것을 내려놓고 노숙자들 틈으로 자취를 감추는 노력을 보이고, 오랜만에 행적이 밝혀진 범인을 찾기 위해 김단과 공조수사를 벌인다.

김옥빈이 연기할 김단은 따뜻한 성품을 지닌 서울지방경찰청 광역 수사대의 막내 형사다. 남다른 직감을 갖고 있어 베테랑 형사들도 찾지 못하는 단서를 찾아내는 인물이다. 단은 죽음을 예감했지만 막지 못했다는 죄책감에 도망쳤지만 다시 돌아와 재인과 함께 사건을 해결해 나간다.

‘작은 신의 아이들’ 제작진은 두 배우의 캐스팅에 대해 “시청률을 보장하는 강지환과 충무로의 여제 김옥빈이 출연을 확정하며 화려한 라인업이 완성됐다. 두 배우는 과학수사 대 직감수사로 상반된 모습을 선사할 예정이다. 또 배우들의 유쾌한 캐릭터 연기를 만나볼 수 있을 것”이라며 기대를 높였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