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더’ 이보영, 캐릭터 컷 공개…차가운 선생님으로 교실 입성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tvN 새 수목드라마 '마더' 이보영 캐릭터 사진/제공=tvN

tvN 새 수목드라마 ‘마더’ 이보영 캐릭터 사진/제공=tvN

tvN 새 수목드라마 ‘마더'(극본 정서경, 연출 김철규)의 이보영이 초등학교 선생님으로 변신했다.

2018년 1월 방송 예정인 ‘마더’는 엄마가 되기엔 차가운 선생님(이보영)과 엄마에게 버림받은 8살 아이 혜나(허율)가 만나 진짜 모녀가 되는 이야기다. 도쿄 드라마 어워드에서 4관왕에 달성하는 등 작품성과 화제성이 검증된 일본 드라마를 원작으로 한 작품이다.

이보영은 상처 받은 아이의 엄마가 되기로 결심한 30대 조류학 연구원 남수진 역을 맡았다. 수진은 우연히 과학 전담 임시교사로 일하게 된 초등학교에서 보호가 절실한 아이 혜나를 만난다. 그는 자신의 마음을 가득 채운 혜나에게 강하게 끌리며, 모녀 관계를 맺어 간다. 타인에게 무관심하던 그는 혜나의 엄마가 되기로 결심하며 심경의 변화를 겪을 예정이다.

공개된 사진 속 이보영은 차가운 시선으로 오직 수업에만 집중하고 있다. 단정한 단발에 무채색 정장 차림의 그는 팔짱을 낀 채 천진난만한 어린이들을 응시하고 있다. 상냥한 이미지의 초등학교 선생님과는 사뭇 다른 모습으로, 아이들과의 관계가 어색해 보인다.

이는 인천의 한 초등학교에서 촬영됐다. 이보영은 남수진 역을 이해 촬영 내내 무표정한 모습을 유지하다가도 촬영이 끝난 후에는 아이들과 참았던 웃음을 터뜨리며 훈훈한 분위기를 만들었다고 한다.

‘마더’ 제작진은 “이보영이 맡은 남수진 캐릭터는 겉모습은 비록 얼음장처럼 차가운 여성이지만 상처투성이 혜나를 만나면서 내면에 있던 따뜻한 사랑의 감정이 폭발되는 캐릭터”라면서 “이보영은 남수진에 완벽히 몰입해 속 깊은 내면을 섬세하게 그려내고 있다. 가짜 모녀에서 진짜 모녀로 변화해갈 예정인 이보영에 많은 기대 부탁한다”고 밝혔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