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세아, 클럼 마담으로 파격 변신..”또 하나의 관전 포인트”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JTBC '그냥 사랑하는 사이'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그냥 사랑하는 사이’ 방송화면 캡처

배우 윤세아가 연기 변신에 나섰다. 지난 11일 베일을 벗은 JTBC 새 월화드라마 ‘그냥 사랑하는 사이’를 통해서다.

윤세아는 ‘그냥 사랑하는 사이'(극본 유보라, 연출 김진원)에서 마리 역을 맡아 과감한 도전에 나섰다. 극중 클럽 마담이자 강두(이준호)의 조력자인 그는 종잡을 수 없는 인물을 연기하며 화려한 의상으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첫 회에서는 마리와 강두의 묘한 관계를 예측하게 하는 대화가 오갔다. 마리는 강두에게 클럽에서 생긴 문제를 해결해줄 것을 제안하며 묘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그간 발랄하고 통통 튀는 모습부터 카리스마 넘치고 우아한 면까지 다양한 매력을 보여준 윤세아는 ‘그냥 사랑하는 사이’에서 클럽 마담으로 분해 새로운 얼굴을 드러낼 예정이다.

소속사 관계자에 따르면 윤세아는 클럽 마담 마리를 표현하기 위해 말투와 행동 분석은 물론 화려하고 섹시한 분위기를 내기 위해 직접 옷과 장신구를 고르는 등 심혈을 기울였다. 그의 변신이 ‘그냥 사랑하는 사이’의 색다른 시청 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