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호, 쏟아지는 호평…’첫 주연 합격점’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JTBC '그냥 사랑하는 사이'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그냥 사랑하는 사이’ 방송화면 캡처

그룹 2PM 이준호가 지난 11일 방송된 JTBC 새 월화드라마 ‘그냥 사랑하는 사이'(극본 유보라, 연출 김진원)에서 한층 성장한 연기를 보여줬다. 그는 극중 희망 없이 살아가는 이강두 역을 맡았다.

이준호는 전작인 KBS2 드라마 ‘김과장’에서 실력을 인정받은 만큼 첫 주연 작품인 ‘그냥 사랑하는 사이’에도 시청자들의 기대가 높았다. 첫 회부터 인물에 녹아든 연기로 호응을 이끌어냈다. 거친 말투와 행동, 눈빛으로 극에 몰입을 높였다.

‘그냥 사랑하는 사이’는 사고에서 극적으로 살아남은 두 남녀가 서로의 상처를 보듬고 사랑하는 과정을 담는다. 백화점 붕괴 사고의 생존자이자 피해자라는 공통점을 지닌 강두와 원진아(하문수)의 향후 행보에 관심이 쏠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