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2’ 장신영 “본명 ‘장신자’… 놀림 받아 스트레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제공=SBS '동상이몽2' 방송화면

/사진제공=SBS ‘동상이몽2’ 방송화면

배우 장신영이 자신의 본명 장신자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았다고 털어놨다.

11일 오후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 MC 김구라는 “장신영의 예명을 이기광이 지어줬다고 하더라”라고 알렸다.

장신영은 그렇다고 답한 뒤 “어린 시절 이름으로 놀림을 많이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자’가 아들 자(子)다. 목사님이 교회의 신자가 되라는 의미로 지어준 이름”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MC들과 패널들은 “너무 무책임하다”며 안타까워 했다.

장신영은 “그래서 어렸을 때 어른들이 언니와 나에게 ‘누가 흰자고 노른자냐’라는 식으로 농담을 만히 하셨다”고 말하며 웃음 지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