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깝스’ 조정석X이혜리, 공조 시작 “내 식대로 합시다”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MBC '투깝스' 방송화면

/ 사진=MBC ‘투깝스’ 방송화면

‘투깝스’ 이혜리와 조정석이 사건 수사를 위해 뭉쳤다.

11일 오후 방송된 MBC ‘투깝스’에서는 송지안(이혜리)이 공수창(김선호)의 영혼이 빙의된 차동탁(조정석)을 찾아왔다.

송지안은 “형사님도 일생을 걸고 잡고 싶은 사람이 있지 않냐”면서 자신과 함께 수사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를 들은 차동탁은 “안된다는데 대체 왜 자꾸 나한테 수사를 같이 하자고 하냐”고 물었다.

이에 송지안은 “그 아이 맨발을 보던 당신 마음. 그 마음이 전해졌으니까요”라고 답했다. “기사로 사명감보다 그 아이한테 진짜 어른이 되주고 싶다”는 지안의 말에 한참을 망설인 동탁은 “내가 졌다”라며 웃어보였다. 이어 “내 식대로 합시다”라고 선언하며 본격적인 수사에 나섰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