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문의 일승’ 윤균상, 전성우 도움으로 위기 탈출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제공=SBS '의문의 일승' 방송화면

/사진제공=SBS ‘의문의 일승’ 방송화면

‘의문의 일승’ 윤균상이 전성우의 도움을 받아 위기에서 벗어났다.

11일 오후 방송된 SBS ‘의문의 일승’에서 김종삼(윤균상)은 교도관들에게 교도소 비밀 통로를 들켜 붙잡힐 뻔했다.

이때 우연히 김종삼을 발견한 딱지(전성우)가 그를 도왔다. 두 사람은 일촉즉발의 상황에서 겨우 탈출해 몸을 숨겼다.

김종삼이 죽은 줄로만 알았던 딱지는 “속 터져 죽을 뻔했다”고 속상해했다. 김종삼은 딱지에게 가짜형사 오일승으로 살게 됐다고 설명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