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영어사춘기’ 한현민 “세계 진출이 목표, 영어 공부 필요해”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tvN '나의 영어사춘기' 방송화면

/사진=tvN ‘나의 영어사춘기’ 방송화면

모델 한현민이 “내 목표는 한국을 넘어 전 세계로 뻗어나가는 것”이라고 밝혔다.

11일 오후 방송된 tvN ‘나의 영어사춘기’에서 한현민은 가족들과 함께 외식을 즐겼다.

이 자리에서 한현민의 모친은 아들의 과거를 폭로했다. “어렸을 때부터 관심이 없는 것은 하지 않았다. 아빠가 외국인이라 영어 공부를 시켜야겠다고 생각해서 영어 채널을 틀면 듣기 싫다고 귀를 막았다”는 것.

그러나 이제 한현민은 달라졌다. 10대 모델로 활동 중인 그는 제작진과의 인터뷰를 통해 “내게는 영어가 꼭 필요하다”며 “내 목표는 한국을 넘어 전 세계로 뻗어나가는 것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