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원한 딴따라”… 박진영, ‘나쁜 파티’ 막 올랐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박진영 /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박진영 /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가수 박진영의 연말 콘서트 ‘2017 박진영 나쁜파티 BLUE & RED’가 8일부터 10일까지 서울 방이동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막을 올렸다. 8000여 팬들이 박진영의 ‘핫’한 파티를 즐기기 위해 공연장을 찾았다.

박진영이 2007년부터 선보여온 브랜드 콘서트 ‘나쁜파티’는 2008년 ‘원나잇스탠드’, 2009년 ‘이제 사랑은 없다’, 2010년 ‘The Dancer’, 2012년 ‘나쁜 재즈바’, 2013년 ‘HALFTIME SHOW’, 2015년 ‘나쁜파티 STRIP’, 2016년 ‘나쁜 BAR 파티’ 등의 타이틀로 개최되며 연말 공연의 대표주자로 자리매김해왔다. 특히 ’19세 이상 관람가’에 걸맞게 박진영만의 독창적·도발적·파격적인 무대와 퍼포먼스로 성인 관객들의 사랑을 받아왔다.

먼저 박진영은 ‘음음음’ ‘엘리베이터’ ‘어머님이 누구니’ 등을 통해 여성 댄서와 호흡을 맞추며 관능적인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엘리베이터’ 공연에서는 그랜드 피아노를 소품으로 이용해 눈길을 끌었다.

‘섹시 퍼포먼스’의 하이라이트는 ‘엘리베이터’ 후 관객 중 남녀커플을 초대해 함께한 ’24시간이 모자라’ 무대다. “이로 인해 두 분 사이가 깨질 일은 없겠죠?”라며 너스레를 떤 박진영은 여성 관객과, 여성 댄서는 남성 관객과 즉석에서 커플 댄스를 선보여 호응을 얻었다.

박진영은 뮤지컬 형식을 빌려 쾌락과 질투를 표현하고자 했다. 이를 위해 커튼, 의자 등의 소품을 이용하며 보는 재미를 더했다.

박진영은 세트리스트를 6개의 막으로 구성해 하나의 사랑이야기로 이었다. “내가 그동안 썼던 사랑에 대한 노래가 많은데 이를 연결하니 하나의 이야기가 되더라”는 박진영은 ‘스윙 베이비’, ‘음음음’, ‘청혼가'(1막 ‘사랑에 빠지다’), ‘사랑해요’, ‘난 여자가 있는데’, ‘대낮에 한 이별'(2막 ‘또다른 사랑’), ‘또 한번 사랑은 가고’, ‘너의 뒤에서'(3막 ‘사랑을 버리다, NO LOVE’), ‘딴따라 블루스’, ‘엘리베이터’, 어머님이 누구니'(4막 ‘싱글 라이프), ‘니가 사는 그집’, ‘인연'(5막 ‘다시, 사랑을 그리워하다’), ‘소중한 사랑’, 너뿐이야’, HONEY'(6막 ‘마지막 사랑’) 등으로 공연을 꽉 채웠다.박진영은 댄스곡과 발라드를 오가며 다채로운 보컬을 뽐냈을뿐 아니라 각 막의 주제에 따라 관객들과 이야기를 나누며 몰입도도 높였다.

박진영은 공연이 끝날 무렵 “1년 동안 이 자리만 생각하며 산다. 어떤 이들은 ‘가수들 뒤치다꺼리나 하지’라고 하만 이걸 안하면 뭐하나 싶다”고 토로하며 한 소속사의 대표 프로듀서이자 작사 작곡가이기에 앞서 ‘영원한 딴따라’ 가수로서의 면모를 보였다.

박진영은 “나는 참 복많이 받고 축복 받은 사람이다. 앞으로도 나태해지지 않고 관리를 잘해서 나이가 들어서도 좋은 곡 만들고 좋은 노래 불러 드리겠다. 제가 60살이 되서도 얼마나 춤 잘추고 노래 잘하는지 봐달라. 여러분의 사랑을 당연하게 여기지 않는 사람이 되겠다”고 약속했다.

올해 ‘나쁜파티’에는 미성년자 멤버 2명을 제외한 트와이스 7명, 2PM 준케이, 닉쿤, 찬성, 원더걸스 출신 유빈, 소희, DAY6, 장희령, 이기혁, 윤박, 남성준, 류원, 박규영, 이지현 등 JYP 소속 연기자들, 박진영이 MC를 맡은 ‘박진영의 파티피플’에 게스트로 출연했던 배우 박해미와 에이핑크 멤버 초롱, 보미 등이 공연장을 찾아 박진영을 응원했다. 박진영은 무대를 마친 후 이들과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게재하며 고마움을 표했다.

서울에서 화려한 막을 올린 박진영의 ‘나쁜 파티 BLUE & RED’는 16일 대전 무역 전시관, 24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 30일 대구 엑스코, 31일 부산 사직 실내체육관 등 전국투어로 이어진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