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 마이크로닷, 뉴질랜드 19억 주택 공개 “가족 위해 구입”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비디오스타' 마이크로닷/ 사진제공=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마이크로닷/ 사진제공=MBC에브리원

‘예능 샛별’ 마이크로닷이 뉴질랜드에 19억짜리 주택을 구입한 사실을 털어놨다.

오는 12일 방송되는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미친 예능 플로우 특집! 쇼미 더 시청률’ 편에서는 대세 힙합맨 행주, 넉살, 더블케이, 주노플로, 마이크로닷이 출연해 색다른 매력을 선보인다.

마이크로닷은 예능 대부 이경규에게 깜짝 전화 연결을 했다. 이어 “이경규는 ‘닷라인'”이라고 언급해 MC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원조 ‘규라인’ 김숙은 “어떻게 마이크로닷 라인으로 갈 수 있습니까?”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이경규는 마이크로닷을 향해 “비디오스타 나가지 말라고 하지 않았냐”며 호통을 쳐 주변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특히 마이크로닷은 “래퍼 중에 나보다 열심히 일하는 사람이 없다”며 그동안 자신이 모은 돈과 형들의 돈을 모아 뉴질랜드에서 집을 투자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집 가격을 묻자 마이크로닷은 “19억이요”라고 말했다. 뉴질랜드에 살고 있는 가족들을 위해 구입한 19억짜리 주택의 모습이 공개, 모두의 입을 떡 벌어지게 했다는 후문이다.

마이크로닷의 순수한 매력은 12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비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