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정화의 두 번째 꿈… 이효리·프라이머리 등 지원사격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엄정화 정규 10집 파트2 트랙리스트 / 사진제공=미스틱엔터테인먼트

엄정화 정규 10집 파트2 트랙리스트 / 사진제공=미스틱엔터테인먼트

가수 엄정화의 두 번째 꿈의 무대가 시작된다.

엄정화 10집 정규 앨범 제작을 맡은 미스틱엔터테인먼트는 10일 공식 SNS를 통해 10집 ‘The Cloud Dream of the Nine(더 클라우드 드림 오브 더 나인)’의 두 번째 꿈 트랙리스트를 공개했다.

엄정화 10집은 ‘구운몽(九雲夢)’을 테마로 만든 앨범으로 총 9곡으로 구성된다. 지난해 12월 파트 1(첫 번째 꿈)에서 4곡이 먼저 공개됐고, 이번 파트 2(두 번째 꿈)에서 4곡이 발표된다. 여기에 이달 말 엄정화표 발라드 1곡이 추가된 10집 완전체 앨범을 선보인다.

‘두 번째 꿈’의 타이틀곡 ‘Ending Credit(엔딩 크레딧)’은 프라이머리, 수란이 작곡하고 행주, 프라이머리가 작사한 레트로 신스팝 장르로, 대중적인 멜로디가 귀를 사로잡는다. 엄정화는 이번에 ‘레트로 퀸’으로 변신해 한 편의 뮤지컬 같은 퍼포먼스를 보여줄 예정이다. 안무는 선미의 ‘가시나’, ’24시간이 모자라’ 등 예술적인 퍼포먼스 연출로 유명한 리아킴이 구성했다.

이효리와 듀엣곡으로 화제를 모은 ‘Delusion(딜루젼)’은 브라운 아이드 걸스, 가인 등 여러 히트곡에서 호흡을 맞춘 이민수가 작곡하고 김이나가 작사한 노래다. 두 개의 자아가 거울을 보듯 대화를 나누는 내용의 곡으로, 강렬한 비트 속에서 주고받는 엄정화와 이효리의 목소리가 묘한 긴장감을 형성한다.

‘So What(쏘 왓)’은 트렌디한 아이돌 음악을 다수 만든 작곡가 켄지의 작품으로 신나고 펑키 리듬이 어깨를 들썩이게 만든다.

마지막으로 ‘Photographer(포토그래퍼)’는 묵직한 사운드의 일렉트로니카 장르로, ‘좋니’ 작곡가 포스티노가 작곡했으며 배우 정려원이 피처링에 참여했다. 정려원이 포토그래퍼 입장이 되어 카메라 앞에서 에너지를 발산되는 아티스트 엄정화에 대한 이야기를 담았다.

앞서 엄정화는 파트 1에서도 윤상의 ‘Dreamer(드리머)’와 신혁의 ‘Watch Me Move(워치 미 무브)’를 비롯해 샤이니 종현이 피처링에 참여한 ‘Oh Yeah(오 예)’, 포스티노의 ‘버들숲’까지 각기 다른 색깔의 노래들을 들려줬다. 이번 파트2 역시 최고의 참여진과 협업해 엄정화의 다채로운 색깔을 보여줄 전망이다.

엄정화는 12일 오후 10시 네이버 V라이브에서 생중계되는 ‘엄정화의 행복행’에 출연해 오랜만에 팬들과 소통할 예정이다. 엄정화의 두 번째 꿈은 13일 오후 6시 각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