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문의 일승’ 윤균상, 매일 극한의 위기…이번에는 어떻게 빠져나올까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의문의 일승'

/사진=SBS ‘의문의 일승’

SBS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극본 이현주, 연출 신경수) 윤균상이 극한의 궁지에 몰린다.

‘의문의 일승’ 측은 11일 극한의 위기 상황에 내몰린 윤균상의 모습이 담긴 스틸컷을 공개했다.

사진 속 옥상에 있는 김종삼(윤균상)의 모습은 궁지의 몰린 상황임을 단번에 짐작케 한다. 김종삼을 감시하고 쫓는 국정원 블랙 요원 곽부장(박성근)과 기대리(오승훈)에게 가로막혀 있는 것.

뿐만 아니라 백경(김동원)까지 합세, 김종삼을 몰아세우고 있다. 빠져나갈 틈을 허락하지 않는 곽부장, 기대리, 백경의 모습이 팽팽한 긴장감을 조성하고 있다.

이어 김종삼은 얼굴이 온통 멍투성이인 채 옥상 난간에서 사투를 벌이고 있다. 하지만 김종삼 혼자 세 사람을 상대하기에는 역부족인 모습. 김종삼은 옥상에서 곧 떨어질 듯 완전히 몸이 눕혀진 채 힘들게 버티고 있다.

이에 다시 한 번 놓인 극한의 위기에 빠진 김종삼이 어떻게 벗어날 수 있을지 오늘(11일) 오후 10시에 공개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