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핑크하마는 뮤지컬배우 김호영…’존재감 폭발’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복면가왕' / 사진=방송 캡처

‘복면가왕’ / 사진=방송 캡처

핑크하마는 뮤지컬배우 김호영이였다.

10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가왕 레드마우스의 2연승을 막기 위한 도전자들의 1라운드 대결이 펼쳐졌다.

초록악어와 핑크하마는 영화 ‘알라딘’의 OST인 ‘A WHOLE NEW WORLD’를 열창했다. 두 남자 도전자의 감미롭고 영롱한 목소리에 방청객은 깜짝 놀랐다.

승기는 초록악어가 잡았다. 이와 함께 핑크하마가 가면을 벗고 정체를 공개했다.

핑크하마는 김호영이였다. 솔로곡을 부르며 흥을 폭발시켰다. 무아지경 댄스로 웃음을 유발하기도 했다. 김구라는 “홍석천, 황재근, 조권을 합친 것 같다”며 그의 존재감을 인정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